김광석 하면 거리에서를 빼 놓을 수 없습니다. 김광석의 노래를 들으며 가사를 읽으면, 그가 전하고자 하는 감정과 그가 노래를 부르면서 떠올릴 이미지들이 느껴지는듯 합니다.

    그런 김광석이기에 그가 떠난 빈자리를 여전히 그리워 하는것이 아닐까요.

    김광석 거리에서 가사

    거리에 가로등 불이 하나 둘씩 켜지고
    검붉은 노을 너머 또 하루가 저물 땐
    왠지 모든 것이 꿈결 같아요

    유리에 비친 내 모습은 무얼 찾고 있는지
    뭐라 말하려 해도 기억하려 하여도
    허한 눈길만이 되돌아와요

    그리운 그대 아름다운 모습으로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내가 알지 못하는 머나먼 그곳으로 떠나버린 후

    사랑의 슬픈 추억은 소리 없이 흩어져
    이젠 그대 모습도 함께 나눈 사랑도
    더딘 시간 속에 잊혀져가요

    거리에 짙은 어둠이 낙엽처럼 쌓이고
    차가운 바람만이 나의 곁을 스치면
    왠지 모든 것이 꿈결 같아요

    옷깃을 세워 걸으며 웃음 지려 하여도
    떠나가던 그대의 모습 보일 것 같아
    다시 돌아보며 눈물 흘려요

    그리운 그대 아름다운 모습으로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내가 알지 못하는 머나먼 그곳으로 떠나버린 후

    사랑의 슬픈 추억은 소리 없이 흩어져
    이젠 그대 모습도 함께 나눈 사랑도
    더딘 시간 속에 잊혀져가요
    더딘 시간 속에 잊혀져가요

     


    김광석 거리에서

     

    Posted by Mar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