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t Issue!/막장,대박 사건들 / x파일 /스캔들

강남술집 칼부림 살인범 징역 23년형 김성수 전부인 사건



김성수 전 부인 사건으로 유명한 강남술집 칼부림 살인사건의 범인이 징역 23년형이라는 중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김성수 전 부인은 사망했고, 프로야구 선수까지 중상을 입으며 엄청난 이슈가 됐던 당시 사건의 범인인 제갈모가 23년형을 받았지만, 너무나 안타깝게 죽은 사람이 너무 불쌍하네요..

강남술집 칼부림 사건은 당시에 쿨의 유리가 사망했다고 기사가 나오면서 새벽부터 큰 뉴스가 됐었습니다. 

하지만 쿨 유리는 급한기자가 잘못 내보낸 오보였고, 김성수 전 부인 강모씨로 밝혀지고 같은자리에 채리나와 야구선수등 유명인이 동석했고, 살인까지 나면서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됐던 사건입니다.


심야에 강남 술집에서 정신나간 칼부림으로 김성수 전 부인을 숨지게 한 서울 강남 술집 '칼부림' 사건의 피고인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설범식 부장판사)는 28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제갈모(39)씨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가 강남술집 칼부림 사건 용의자 제갈모에게 23년형을 내린 이유에 대해서는.

강남술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성 1명을 살해하고 일행 3명에게 중상을 입힌 제갈모가 현장검증하는 장면

"범행으로 한 피해자가 고귀한 목숨을 잃었고, 다른 피해자는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접어야 할 위기에 처했다, 피해자들의 가족과 친구들도 영원히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

그런데도 피고인은 범행의 원인을 피해자들에게 전가하는 듯한 주장을 하면서 사과하거나 위로하기 위한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 양형기준표상 권고형의 범위를 초과해 형을 선고하는 것이 마땅하다"

고 선고이유를 밝혔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채리나.. 채리나는 그때 사건 이후로 수면제 없이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고, 지금도 그 사건의 여파가 가시지 않았다고 합니다. 분위기 좋게 친구들과 어울리던 자리에서 갑자기 칼을든 살인마가 사람들을 난도질 했으니 얼마나 정신적인 충격이 컸을까요..

지금 제갈모가 39살.. 23년 후면 62살에 나올것인데, 다른 사람을 해치기에 충분한 나이입니다. 이런 강력범죄를 저지른 인간이 출소를 하면 주변 주민들에게 성범죄자와 같이 알려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봤지만.. 다르게 보면 이런놈들이 너무 많아서 주민들에게 혼란만 가중시키겠네요..

제갈모는 양형기준(형량을 정하는 기준)을 초과한 징역을 선고받았습니다. 여러 범죄를 저지른 제갈모는 양형기준상 권고형은 징역 9년 이상 약 20년 입니다. 피고인 측은 당시 살인의 고의가 없었고 정신적 문제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강남 술집 살인사건 범인 제갈모가 다시 술집으로 들어가는 장면

이부분은 잘됐다고 보는데요. 술만 마시면 성폭행이고 살인이고 간에 뭐든지 감형을 시켜주는 짓은 정말 이제는 없어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형이 줄어들면 그놈들이 범죄를 한번이라도 더 저지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제갈모 강남술집 살인사건은. 작년 10월 강남구 신사동 한 지하주점에서 흉기로 김성수 전 부인인 강모씨를 살해하고, 프로야구 선수 박모씨 등 남성 3명을 잇달아 찌른 혐의로 기소된 사건입니다.

!function(d,s,id){var js,fjs=d.getElementsByTagName(s)[0];if(!d.getElementById(id)){js=d.createElement(s);js.id=id;js.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fjs.parentNode.insertBefore(js,fjs);}}(document,"script","twitter-w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