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t Issue!/막장,대박 사건들 / x파일 /스캔들

임찬규 물벼락 사건 [동영상] 정인영 임찬규 거짓말 증거




임찬규 정인영 물벼락 사건으로 욕을 끝없이 얻어먹는군요. 정의윤이 끝내기 안타로 팀을 승리로 이끌면서 LG는 축제분위기 였습니다. 그리고 정인영 아나운서가 정의윤을 인터뷰하고 있는데 저번에도 그러더니 또 눈치없이 물을 담아서 퍼부은 뒤 도망갔는데요.

차라리 위에서 아래로 정의윤에게만 가게 했더라면 이정도로 욕먹진 않았을텐데 옆에 있던 정인영이 얼굴에 정통으로 맞으면서 개념없는 행동이라며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웃자고 한 세리머니가, 지나칠경우 이렇게까지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는것을 이번 기회를 통해서 배웠으면 합니다.

 

그리고 물벼락 사건 이후에, 임찬규와 주장 이병규까지 나서 사과했지만 불씨는 사그라 들지 않았는데요. 감정적으로 격해진 일부 네티즌들이 지나친 리플을 달기 시작하면서 논란이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이 야구선수 전체를 매도하는 비난의 글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문제는 더 커지기 시작했는데요

선수협회가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히기를,

“프로야구선수들을 대표해서 지난 26일 LG-SK 수훈선수인터뷰 중 KBS N 정인영 아나운서님이 당한 물봉변에 대해서 정 아나운서와 해당방송국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선수협은 선수들과의 소통을 통해 예기치 않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세리머니를 비롯해 야구팬들께 불편함을 줄 수 있는 행위들을 자제하도록 의견을 모으고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겠다”

“이번 세리머니를 이유로 해당 선수에 대해 인신공격과 인격적 모독을 비롯해 전체 야구선수들과 야구인들을 매도하고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것”

“야구관계자나 언론사 등 책임있는 지위에 계시는 분들이 SNS를 통해서 인성교육과 실력 운운하면서 무책임하게 프로야구선수 전체를 매도하고 한 선수를 비난하기 위해 대중들을 선동하는 것은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며 문제를 해결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다. 지금은 이러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올바른 대안이 필요한 것이지 감정과 선입견으로 하는 무책임한 주장은 야구인들과 팬들의 갈등만 일으킬 따름”

“이번 과도한 세레머니에 대해서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과 감정대립을 끝내길 바라며 선수들을 대표해서 다시 한 번 정인영 아나운서님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야구인들을 매도하고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문구가, 감정이 격해져 있던 야구를 사랑하는 네티즌들의 심기를 더욱 불편하게 했고, 불씨가 더 커지고 있는듯 합니다.

그리고 웃고 넘어갈 수 있었던 일이지만, 임찬규가 이렇게까지 욕먹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 빨리 뿌리고 들어가느라 정확한 상황도 파악하지 못하고, 나중에 TV로 보고 알게 됐다. 정말 죄송하다. 내가 그 입장이어도 기분이 나빴을 것이다."

임찬규는 27일 조이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처음에 (물을) 뿌릴 땐 정인영 아나운서가 인터뷰하는지도 몰랐고, 양동이가 무거워서 조준이 잘 안됐다"

이 부분이 임찬규가 언론을 통해서 사과를 한 말들인데요.


공감하시면 손가락 한번 눌러주세요!

아래는 물벼락 맞는 장면

임찬규 거짓말 들통

여기 보면 임찬규가 뒤에서 대기하는 장면도 있고, 관계자가 하지말라고 손짓을 하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임찬규가 사과한 내용과는 전혀 다릅니다. 거짓말을 한 것이지요. 요즘은 스마트폰 때문에 왠만한 사람은 다 캠코더를 가지고 다니는것과 다름 없는 세상입니다..

그냥 다음부터 절대 하지 않겠다. 철없는 행동이었다 라고 쿨하게 사과했으면 번지지 않을일을 영혼없는 사과를 통해서 더 욕을 먹는 것이지요.

그리고 야구선수 인성교육 운운한 PD도 잘못한것이 맞습니다. 야구선수중에는 인격적으로 훌륭한 선수도 있고, 정말 자기관리 잘하고 좋은일 하는 선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싸잡아 욕한것은 무조건 잘못한것이지요.

 

작년에도 임찬규..

하지만 그런 격한 발언이 나오게끔 한것은 임찬규 입니다. 작년에도 그랬다가 방송사 측에서 항의하고 하지말라고 한것으로 알고있는데. 또 이렇게 한건 무조건 잘못한것이고.

거기다가 뻔하게 드러날 거짓말로 사과를 한것이 더 팬들을 화나게 하는것입니다.

결론 : 인성교육 운운한 PD말도 잘못된 발언이다. 그리고 임찬규 철없는 행동도 처음이 아니고, 팬들에게 실망을 준 거짓말을 한 만큼, 팬들의 화를 가라앉힐 수 있는 작은 조치라도 취해져야한다.

는게 제 생각입니다.

아래는 KBSn 입장입니다.

스포츠의 세리모니는 경기의 승부만큼이나 중요한 요소이며 볼거리다.

특히 경기를 극적으로 끝낸 수훈선수에겐 그에 걸맞은 퍼포먼스가 팬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얼마 전 강정호의 도루와 윤명준의 빈볼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는 선수간의 불문율이 존재하듯 세리모니에도 최소한의 매너와 상황판단 등 최소한의 룰은 필요하다.

 

물벼락 세리모니의 경우 선수와 아나운서의 전기감전위험으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 시청자의 시청방해, 방송사고의 위험, 인터뷰 아나운서의 피해 등 여러 문제가 있음으로 중단해 줄 것을 KBO와 LG구단에 수차례 요구해왔으며, 인터뷰 직후나 다른 안전한 타이밍에 한다면 방송에 재밌게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대안까지 제시해왔다.

 

그런데 오늘 또 물벼락 세리모니가 있었고 그 물의 대부분은 정인영 아나운서가 뒤집어썼다… 여기에 대한 구단홍보팀의 코멘트는 "수차례 주의를 줬음에도 임찬규가 말을 안 듣는다" 이다… 도대체 기본적인 소양교육은 누구의 몫인지, 그 조직의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최소한의 통제도 안 되는지…진짜 그 정도 밖에 안 되는 조직인지…

 

창조할 능력이 없으니 남의 것을 따라했겠지만 어디에서 누가 하는걸 보고 따라한 건지 모르겠으나 그들의 뿌리는 행위만 보지 말고 어떤 타이밍에 어떤 방법으로 어떤 소재로 하는지도 좀 보고 배우길…

 

경기 후 인터뷰는 선수의 생각과 의견 등을 들을 수 있는 좋은 팬 서비스였다 생각했는데…승리해야만 하는 인터뷰기에 더욱 볼 기회가 적었던 LG팬들껜 죄송하지만…그나마도 KBS N에서는 더 이상 경기 후 LG선수 인터뷰를 볼 수 없을 것이다.우리 아나운서와 선수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임찬규 정인영 물벼락 사건으로 욕을 끝없이 얻어먹는군요. 정의윤이 끝내기 안타로 팀을 승리로 이끌면서 LG는 축제분위기 였습니다. 그리고 정인영 아나운서가 정의윤을 인터뷰하고 있는데 저번에도 그러더니 또 눈치없이 물을 담아서 퍼부은 뒤 도망갔는데요.

차라리 위에서 아래로 정의윤에게만 가게 했더라면 이정도로 욕먹진 않았을텐데 옆에 있던 정인영이 얼굴에 정통으로 맞으면서 개념없는 행동이라며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웃자고 한 세리머니가, 지나칠경우 이렇게까지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는것을 이번 기회를 통해서 배웠으면 합니다.

 

그리고 물벼락 사건 이후에, 임찬규와 주장 이병규까지 나서 사과했지만 불씨는 사그라 들지 않았는데요. 감정적으로 격해진 일부 네티즌들이 지나친 리플을 달기 시작하면서 논란이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이 야구선수 전체를 매도하는 비난의 글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문제는 더 커지기 시작했는데요

선수협회가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히기를,

“프로야구선수들을 대표해서 지난 26일 LG-SK 수훈선수인터뷰 중 KBS N 정인영 아나운서님이 당한 물봉변에 대해서 정 아나운서와 해당방송국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선수협은 선수들과의 소통을 통해 예기치 않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세리머니를 비롯해 야구팬들께 불편함을 줄 수 있는 행위들을 자제하도록 의견을 모으고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겠다”

“이번 세리머니를 이유로 해당 선수에 대해 인신공격과 인격적 모독을 비롯해 전체 야구선수들과 야구인들을 매도하고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것”

“야구관계자나 언론사 등 책임있는 지위에 계시는 분들이 SNS를 통해서 인성교육과 실력 운운하면서 무책임하게 프로야구선수 전체를 매도하고 한 선수를 비난하기 위해 대중들을 선동하는 것은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며 문제를 해결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다. 지금은 이러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올바른 대안이 필요한 것이지 감정과 선입견으로 하는 무책임한 주장은 야구인들과 팬들의 갈등만 일으킬 따름”

“이번 과도한 세레머니에 대해서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과 감정대립을 끝내길 바라며 선수들을 대표해서 다시 한 번 정인영 아나운서님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야구인들을 매도하고 무시하는 행위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문구가, 감정이 격해져 있던 야구를 사랑하는 네티즌들의 심기를 더욱 불편하게 했고, 불씨가 더 커지고 있는듯 합니다.

그리고 웃고 넘어갈 수 있었던 일이지만, 임찬규가 이렇게까지 욕먹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 빨리 뿌리고 들어가느라 정확한 상황도 파악하지 못하고, 나중에 TV로 보고 알게 됐다. 정말 죄송하다. 내가 그 입장이어도 기분이 나빴을 것이다."

임찬규는 27일 조이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처음에 (물을) 뿌릴 땐 정인영 아나운서가 인터뷰하는지도 몰랐고, 양동이가 무거워서 조준이 잘 안됐다"

이 부분이 임찬규가 언론을 통해서 사과를 한 말들인데요.


공감하시면 손가락 한번 눌러주세요!

아래는 물벼락 맞는 장면

임찬규 거짓말 들통

여기 보면 임찬규가 뒤에서 대기하는 장면도 있고, 관계자가 하지말라고 손짓을 하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임찬규가 사과한 내용과는 전혀 다릅니다. 거짓말을 한 것이지요. 요즘은 스마트폰 때문에 왠만한 사람은 다 캠코더를 가지고 다니는것과 다름 없는 세상입니다..

그냥 다음부터 절대 하지 않겠다. 철없는 행동이었다 라고 쿨하게 사과했으면 번지지 않을일을 영혼없는 사과를 통해서 더 욕을 먹는 것이지요.

그리고 야구선수 인성교육 운운한 PD도 잘못한것이 맞습니다. 야구선수중에는 인격적으로 훌륭한 선수도 있고, 정말 자기관리 잘하고 좋은일 하는 선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싸잡아 욕한것은 무조건 잘못한것이지요.

 

작년에도 임찬규..

하지만 그런 격한 발언이 나오게끔 한것은 임찬규 입니다. 작년에도 그랬다가 방송사 측에서 항의하고 하지말라고 한것으로 알고있는데. 또 이렇게 한건 무조건 잘못한것이고.

거기다가 뻔하게 드러날 거짓말로 사과를 한것이 더 팬들을 화나게 하는것입니다.

결론 : 인성교육 운운한 PD말도 잘못된 발언이다. 그리고 임찬규 철없는 행동도 처음이 아니고, 팬들에게 실망을 준 거짓말을 한 만큼, 팬들의 화를 가라앉힐 수 있는 작은 조치라도 취해져야한다.

는게 제 생각입니다.

아래는 KBSn 입장입니다.

스포츠의 세리모니는 경기의 승부만큼이나 중요한 요소이며 볼거리다.

특히 경기를 극적으로 끝낸 수훈선수에겐 그에 걸맞은 퍼포먼스가 팬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얼마 전 강정호의 도루와 윤명준의 빈볼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는 선수간의 불문율이 존재하듯 세리모니에도 최소한의 매너와 상황판단 등 최소한의 룰은 필요하다.

 

물벼락 세리모니의 경우 선수와 아나운서의 전기감전위험으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 시청자의 시청방해, 방송사고의 위험, 인터뷰 아나운서의 피해 등 여러 문제가 있음으로 중단해 줄 것을 KBO와 LG구단에 수차례 요구해왔으며, 인터뷰 직후나 다른 안전한 타이밍에 한다면 방송에 재밌게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대안까지 제시해왔다.

 

그런데 오늘 또 물벼락 세리모니가 있었고 그 물의 대부분은 정인영 아나운서가 뒤집어썼다… 여기에 대한 구단홍보팀의 코멘트는 "수차례 주의를 줬음에도 임찬규가 말을 안 듣는다" 이다… 도대체 기본적인 소양교육은 누구의 몫인지, 그 조직의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최소한의 통제도 안 되는지…진짜 그 정도 밖에 안 되는 조직인지…

 

창조할 능력이 없으니 남의 것을 따라했겠지만 어디에서 누가 하는걸 보고 따라한 건지 모르겠으나 그들의 뿌리는 행위만 보지 말고 어떤 타이밍에 어떤 방법으로 어떤 소재로 하는지도 좀 보고 배우길…

 

경기 후 인터뷰는 선수의 생각과 의견 등을 들을 수 있는 좋은 팬 서비스였다 생각했는데…승리해야만 하는 인터뷰기에 더욱 볼 기회가 적었던 LG팬들껜 죄송하지만…그나마도 KBS N에서는 더 이상 경기 후 LG선수 인터뷰를 볼 수 없을 것이다.우리 아나운서와 선수의 안전이 최우선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