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돈이되고 도움되는 생활정보!

차례상 차리는 방법 <쉽게 한눈에 보는> 차례상차리기



매년 설이 돌아오지만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매번 헷갈립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을 꼭 검색해보게 되는데요. 지금이야 이렇게 검색하면 되지만 예전에는 쉽게 찾을수가 없던 과거, 우리 할머니 세대들은 얼마나 힘들었을지.

거기다가 경사도 차례상 차리는 방법, 전라도 차례상 차리기 등등 지역마다 차이까지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지역에서 다른지역으로 시집가신분들은 헷갈린다고들 해요

그리고 제 경험상으론 경상도 차례상 차리는 방법도 동네 마다 조금씩 달랐습니다. 어떤 동네 가면 특산물을 올리기도 하죠.

차례상 차리기 알고보면 그렇게 어렵지도 않습니다. 공부할겸 하나씩 알아보면, 제사에서 주장이 되는 상제인 제주의 시점에서 볼때, 오른쪽을 동쪽, 왼쪽을 서쪽으로 보면 됩니다.

그리고 차례상 차리기 이미지를 아래 올려드릴텐데요 1열부터 5열까지 하나씩 해보면 어렵지 않습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 보면서 하면 어렵지 않은 차례상 차리기

차례상 차리기 이렇게 보니까 어렵지 않죠?

1열 시접, 잔반, 메(밥) | 떡국은 우측, 술잔은 좌측
2열 어동육서(魚東肉西) | 어찬은 동쪽, 육찬은 서쪽
3열 탕류 | 육탕, 소탕, 어탕 순
4열 좌포우혜(左鮑右醯) | 왼쪽에 포(脯), 오른쪽에 식혜
5열 조율이시(棗栗梨枾) | 왼쪽부터 대추, 밤, 배
| 붉은 과실은 동, 흰 과실은 서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보통 5열로 이뤄집니다.

 

 

차례상 차리기

제사상을 받는분(고인)이 드신다고 봤을때 가장 앞에 있는게 1열 입니다.

설이니 떡국 드시고 반주도 같이 한잔 하시라고 1열에 떡국과 술잔을 올린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차례상 차리기 2열에는 전이나 적, 떡을 올리게 됩니다. 여기서 어동육서, 두동미서 원칙이 나오죠.

그리고 차례상 차리는 방법 3열 또한 어동육서 원칙은 적용되는데요.어탕이 서쪽(절하는 입장에서는 동쪽)에 자리 잡습니다.

 

 

지역마다 차이가 있는 차례상 차리기

그리고 차례상 차리기 4열은 나물, 김치 등 밑반찬이 들어가는데 여기서 좌포우혜를 기억하세요. 어포의 배는 아래쪽을 향해야 하고, 꼬리는 자르고 바깥쪽을 향해야 합니다. 그리고 나물과 간장을 올리고 를 올립니다.

그리고 제삿상을 받는분이 마지막에 드실 5열은 과자와 과일 등 후식이 올라갑니다. 조율이시 원칙에 따라서,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으로 놓으시면 됩니다. 그리고 여기서 많이 들어봤을법한 홍동백서가 나오지요.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 입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 유의할점 – 차례상에 올리면 안되는 음식

먼저 복숭아는 올리면 안되는거 아시죠? 이건 제사상에 소금뿌리는거랑 마찬가지 입니다. 그리고 갈치나 꽁치 등 ‘치’ 자가 들어간것은 쓰지 않습니다. 그리고 마늘양념이나 고춧가루도 넣지 않는것이 원칙이구요.

그리고 복숭아와 마찬가지로 붉은팥이나 들어간 음식도 올라가지 않습니다.

차례상 차리기 음식 하는게 힘들지 놓는건 어렵지 않습니다~!

  • 사물의 배치에는 음양이 있습니다.
    귀하의 제사상차림은 음양이 혼재되어 있습니다.
    네에버에서 "잘못된 추석제사상 차림'을 보시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