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의 일생이라는 떠도는 사진을 우연히 봤는데요, 사진 한장이 참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줍니다.

    길거리에 발에 차이는 것이 나뭇잎인데요, 쓸어다가 쓰레기통에 버리기도 하는 그런 흔한 나뭇잎을 이렇게 나뭇잎의 일생으로 표현해 놓으니, 느낌이 참 다르네요.

    우리는 저 나뭇잎의 일생중 어디쯤 자리잡고 있을까요

    후아.. 마음이 정화되는 듯한 나뭇잎의 일생..

     

    나뭇잎의 일생이라는 시가 있더라구요… 잘 어울리는 듯해서 가져 왔습니다

    나뭇잎의 일생

     

    내 일생은 희로애락

    사는 동안 사랑이 무엇인가

    왜 사는가를 배워간다

     

    설한풍에 혼절하고

    몸이 얼기도 여러번

     

    긴 시련의 감내로

    인고와 겸손을 익히며

    생명의 존엄성을 깨우치고

    한평생 그 누구를 위하여

     

    꽃을 피우고

    몸과 키를 부풀이고 높이며

    열매를 맺어 후손을 약속한다

     

    봄햇살 뜨거운 땡볕

    세찬 비바람 찬이슬과 무서리

    그다음엔 다음 세대가

    잉태되는 겨울을 맞는다

     

    산다는 것은 봉사요

    사랑은 희생이라는 것

    그 의미에 미소 짓고

    내 떠나는 날엔 색동옷 입고 가리라

     

    나뭇잎의 일생 사진과 시는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든것이지만, 참 너무 잘 어울리죠?

    이 노래와 함께 감상하세요^^

     

     

     

     


    Posted by Mar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