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박이 워낙 키가 큰 모델이다 보니, 남편이나 남자친구가 있을까? 궁금하신분들 많으실텐데요. 혜박 남편이 공개되면서 많은 여자분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과연 혜박을 유부녀로 만든 남편은 어떤 사람일까요? 트위터로 올라온 혜박과 남편의 다정한 사진한장이 모든것을 설명해 줍니다.

    혜박은 지난 9월 4일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서 남편을 공개했는데요 “With forever 서방”이라는 글과 위에 올려드린 혜박남편의 사진을 올리며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자신의 남편을 공개 했습니다.

    사진 속의 혜박의 남편이름은 브라이언 박이라고 하네요. 아무래도 교포인줄 알았는데요 여기저기 찾아보니 유학생이라는 정보가 더 많네요. 혜박과 남편은 다정한 포즈로 나란히 카메라를 보며 셀카를 찍어 올렸습니다.

     

    혜박남편인 브라이언 박의 외모는 그야 말로 훈남인데요 일각에서는 조쉬하트넷을 닮았다고 할 정도로 잘생긴 혜박남편은 키도 193cm나 되는 훤칠한 키와 또렷한 이목구비를 지녀 혜박남편 될만하구나~ 하는 네티즌들의 댓글들이 많이 보이네요

     

    혜박이 남편을 처음 만난것은 혜박 친구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는 자리였다고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인연이란게 따로 있는것인지, 소개팅 파트너가 아니라 소개팅남을 데려다 주려고 온 남편이 더 눈에 들어왔다고 하네요 말수 없고 과묵한 남자인 혜박의 남편이 당시에 자신에게 관심을 안 보여서 오히려 더 관심이 갔다고 합니다 ㅎㅎ

    그리고 한 토크쇼에서는 "아직도 공항에 나를 데리러 온 남편을 만날 때는 설렌다. 바쁜 나 때문에 노력해주는 남편이 있어서 나도 열심히 노력한다. 사랑도 노력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 라고 말할정도로 남편이 좋다고 하네요

    혜박이 남편과 23살이라는 어린나이에 결혼하게 됐습니다. 3년정도 열애 했다고 하네요. 혜박은 남편을 처음 만났을 때 첫 눈에 반해서 만난 지 일주일만에 먼저 프로포즈했다고 할정도로 좋아했다고 하네요.

    혜박 남편인 브라이언 박이 얼마나 과묵한 남자냐하면 연애기간인 3년 동안 단 한번도 '사랑한다'는 말을 해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3년동안 한번도요 ㅎㅎ 그 이유는 혜박의 남편 브라이언 박이 결혼할 사람이 아니면 '사랑한다'는 말을 절대 하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그랬던 남편은 혜박과 결혼한 지금은 아침에 일어나면 자신의 말처럼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한다고 합니다.


    예전에 결혼할 당시에 혜박 남편은 미국 LA 오렌지카운티에 살고있던 유학생이었는데요, LA에서 대학원을 끝내고 박사 과정을 밟으며 골프 코치로도 활동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현재 직업은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혜박의 외조를 돕는다는걸 보니 혜박의 매니져역할을 하고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활짝 웃는 사진을 보니, 두사람이 닮은듯해 보이네요. 사랑하면 닮는다고 했던가요?^^ 훈남훈녀  혜박커플 참 보기좋네요 혜박씨가 오래오래 해외에서 자랑스런 한국인으로서 활동 오래하길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Marke